정확한 점검으로 안전도 높이는 스마트 물관리 앱 개발
  • 농어촌공사 제공
[전남=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실시간 계측정보와 유지관리 매뉴얼 등 현장에서 필요한 정보를 모바일로 바로 확인하고 결과를 등록할 수 있는 스마트 물관리 앱을 개발해 현장 직원들이 바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고 18일 밝혔다.

스마트 물관리 앱은 공사 유지관리 담당 직원들이 현장에서 지도상의 시설물 위치와 저수율 등 계측정보를 비롯한 중점 관리 내용, 유지관리 매뉴얼, 수혜면적 정보 등을 모바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한 프로그램이다.

공사는 지난해 유지관리 매뉴얼 개편을 통해, 표준화된 업무 메뉴얼을 구축하고 실무적인 고려사항 등을 담아 신규 담당자도 쉽게 이해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했으며 이를 모바일 앱에 담았다.

특히 이번에 개발된 앱은 현장에서 매뉴얼을 직접 확인하고 점검 결과를 등록할 수 있다는 점에서 안전한 영농환경을 조성하고 농업인 서비스를 강화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앱에 로그인하면 사용자의 담당지구 현황과 점검 이력을 조회할 수 있고, 점검하기를 눌러 점검 목적에 따라 매뉴얼대로 점검할 수 있다.

현장점검 수행과 결과를 앱에서 바로 등록할 수 있으며, 점검 결과는 내부 업무시스템을 통해 지사는 물론 본사, 지역본부에서도 곧바로 확인된다.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스마트 물관리 앱을 현장에서 이용하게 되면 안정적 농업용수 공급과 함께 다가오는 우기 대비 시설물 점검에도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보인다.

공사는 앱을 통해 누적된 정보를 수리시설물 및 수혜면적 데이터를 현행화하는 농업용수 통합 DB구축에 활용하고, 가뭄과 홍수 등 재해에 대비한 선제적 점검과 관리에 사용할 예정이다.

김인식 사장은 “이번 스마트물관리 앱 개발은 현장 중심 농촌용수 공급 서비스 확대와 취합된 정보로 재난재해 예방에 활용이 가능하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데이터 활용은 우리 미래의 중요한 열쇠가 되고 있는 만큼, 이를 통해 안전하고 효율적인 물관리와 함께 농업분야 ESG를 실현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8 15:00:50 수정시간 : 2021/05/18 15:00:5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