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자신의 부모와 경찰관에게 흉기로 위협한 혐의를 받는 20대가 테이저건(전기충격기)을 맞고 체포됐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중국 국적 A씨(29)를 특수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체포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2시30분께 서울 금천구 자택에서 자신의 부모에게 흉기를 휘두르며 위협하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들에게도 흉기를 휘둘러 공무집행을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수십분간 난동을 부리다 경찰이 쏜 테이저건을 맞고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이 과정에서 다친 사람은 없었으며, A씨는 정신질환으로 신경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5 16:44:21 수정시간 : 2021/05/15 16:44:2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