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인이 양부모 1심 선고 공판, 눈물 흘리는 시민.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16개월 된 입양아 정인 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모 장씨가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1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이상주 부장판사)는 이날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양모 장씨의 선고 공판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함께 기소된 양부 안씨에게는 징역 5년이 선고됐다.

법원은 "주위적 공소사실(주된 범죄사실)인 살인 혐의가 유죄로 인정된다"며 선고 이유를 밝혔다.

앞서 장씨는 지난해 6~10월 입양한 딸 정인 양을 상습 폭행·학대하고 10월 13일 복부에 강한 충격을 가해 숨지게 한 혐의(살인 등)로 구속기소 됐다.

안씨는 정인 양을 학대하고 아내의 폭행을 방조한 혐의(아동복지법 위반 등)로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결심 공판에서 장씨에게 사형을, 안씨에게 징역 7년 6개월을 각각 구형했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4 14:44:25 수정시간 : 2021/05/14 14:44:2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