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단밀중 졸업생들, 범도민 이웃사랑 행복나눔 기부금 500만원 전달
  • 이철우 지사(가운데)가 제자들과 함께 손팻말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경북도 제공
[경북도청=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스승의 날(5.15)을 이틀 앞둔 13일 이철우 경북도지사의 접견실에 반가운 사람들이 모여들었다. 이 지사가 40여년 전 수학교사로 재직했던 의성 단밀중학교 제자들이 카네이션 향기 가득한 꽃바구니를 들고 찾아왔다.

특히 이들은 코로나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민들을 돕기 위해 올해 2월부터 추진 중인 범도민 이웃사랑 행복나눔 기부금 모금행사에 작은 정성을 보태기 위해 졸업생 4명이 모은 500만원의 성금을 전달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제자들을 40여년 만에 만나니 초롱초롱하던 눈망울로 수업에 열중하던 그때의 모습이 생생이 되살아난다”며 회상했다.

또 제자들에게 "힘든 시기에 어려운 이웃들을 몰라라하지 않고 이렇게 성금까지 준비한 것을 보니 내가 잘못 가르친 것은 아닌 것 같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날 도지사를 찾은 김경봉 대구은행경북도청지점장(55.9회졸업생)은 "선생님은 제자인 저의 친구가 대학 재학 중 가정형편이 어려워 학업을 포기하려 할 때 아무도 모르게 학비를 내 주신 분이라면서 선생님의 그 마음이 지금의 경북도정에도 그대로 녹아있는 것 같아 제자로서 너무도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의성단밀중학교 9회 졸업생인 박만열 명신건설 대표이사, 이인철 정원산업 대표, 고영식 여물통식당 대표가 함께 했다.

이 지사는 1978년 첫 수학교사로 발령받은 상주 화령중학교를 거쳐 지금은 폐교되고 없어진 의성 신평중학교, 단밀중학교에서 교편을 잡았다.

한편, 범도민 이웃사랑 행복나눔 기부금 캠페인은 3개월여 만에 15억5000여만원이 모금돼 앞으로 위기계층 및 청년들을 돕는데 쓰여질 예정이다.

기자소개 김철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3 19:54:41 수정시간 : 2021/05/13 19:54:4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