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허석 순천시장이 긴급브리핑을 하고 있다.
[순천(전남)=데일리한국 정상명 기자] 전남 순천시가 최근 사흘새 모두 20명이 확진되면서 13일 오후 2시를 기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했다.

허석 시장은 이날 긴급 영상브리핑을 열고 "이번 상황은 유흥업소 관련 접촉자로 불특정 다수인에게 전파됐을 가능성이 있다"며 "동일 생활권인 인근지역 감염상황과 겹쳐 최대의 위기상황이라고 판단하여 13일 오후 2시부터 23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하여 시행한다"고 밝혔다.

2단계 격상에 따라 사적모임 4인까지만 가능하며, 유흥시설 5종과 홀덤펍은 집합금지된다.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 홍보관과 목욕장업은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운영 중단되고, 운영 가능시간에는 8㎡당 1명으로 인원이 제한된다.

노래연습장과 실내체육시설은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운영 중단되고, 운영가능시간에는 4㎡당 1명으로 인원이 제한된다.

실내 스텐딩공연장과 파티룸은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5시까지 운영이 중단되고, 식당·카페는 오후 10시부터 익일 5시까지 포장·배달만 허용된다.

또한 종교활동도 좌석 수의 20% 이내에서만 참석이 가능하고 백화점·대형마트는 시식·시음·견본품 사용이 금지된다. 공공체육시설 등 일부 공공다중이용시설도 폐쇄된다.

한편, 순천에서는 12일 5명, 13일 15명 총 20명의 확진자가 발생하였으며, 이 중 18명은 나이트클럽 관련 종사자나 방문자로 확인됐다. 기존 감염경로가 밝혀지지 않은 일부 확진자도 이 나이트클럽을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기자소개 정상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3 15:04:37 수정시간 : 2021/05/13 15:04:3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