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보도방 등 28건 105명 적발, 엄정단속 예정
  • 전남경찰청 전경
[전남=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전남경찰청(청장 김재규)에서는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차단을 위해 4월 5일부터 5월 12일까지 유흥시설 등을 대상으로 집합금지 명령 등 감염병예방법 위반 여부를 지자체와 합동으로 집중 단속한 결과, 28건 105명을 적발했다.

특히 최근 전남 동부권 유흥업소발 집단감염의 시작점이 된 유흥업소 도우미를 공급하는 불법 보도방에 대해 도경찰청 풍속수사팀을 중심으로 여수, 순천, 광양경찰서와 합동단속팀을 구성하여 보도방 6개소 75명을 적발, 수사중에 있다.

전남경찰청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여수·순천·광양)가 연장됨에 따라 유흥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명령위반 등 감염병예방법 위반행위를 지속적으로 단속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3 14:59:40 수정시간 : 2021/05/13 14:59:4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