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한창 진행 중인 가운데, 13일부터 60∼64세에 대한 접종 예약이 시작됐다.

이날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부터 다음 달 3일까지 60∼64세(1957∼1961년생)를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사전예약을 받는다. 14일부터는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2차 접종도 본격화된다.

60∼64세 접종 대상자는 약 400만3000명으로, 온라인 사전예약 사이트를 통해 예약할 수 있다. 인적 정보를 입력하고 본인 인증을 하면 접종 장소와 날짜, 시간을 선택할 수 있다. 자녀나 보호자 등이 본인인증만 거치면 부모 대신 예약하는 것도 가능하다.

질병관리청 콜센터나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예약할 수도 있다.

유치원과 어린이집, 초등학교 1∼2학년 교사와 돌봄 인력 대상 사전 예약도 이날부터 진행된다. 이들 가운데 접종 대상은 약 36만4000명으로 추정되며, 다음 달 7∼19일 위탁 의료기관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는다.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백신 추가 공급 물량도 속속 도착하고 있어 일시적으로 주춤했던 백신 접종에도 다시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다음 달까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차 접종 대상자 규모는 약 92만6000명이다. 이들은 지난 2월 26일 국내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 1차 접종을 받은 만 65세 미만 요양병원·요양 시설 종사자와 입원·입소자 등이다.

정부는 상반기 내에 1300만 명에 대한 1차 접종을 마칠 수 있도록 대상을 확대하는 동시에 백신 물량도 차질없이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기자소개 천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3 09:30:53 수정시간 : 2021/05/13 09:30:5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