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도면 해상 인근에서 파손된 다시마 양식 시설물 인력·장비 투입, 신속 수거
[진도(전남)=데일리한국 방석정 기자]전남 진도군이 민·관 합동으로 해상에 표류하고 있는 쓰레기 수거 활동을 실시했다.

10일 진도군에 따르면 파손된 다시마 양식 시설물이 조도면 장죽도 해상에 표류하고 있어 전복과 톳, 김 양식장의 2차 피해 예방을 위해 신속하게 인력과 장비를 투입, 총 100톤을 수거했다.

수거한 시설물은 폐기물 처리업체를 통해 육상에서 처리해 해양 오염 사고를 차단하는 등 청정 진도군 해양 환경을 보호했다.

진도군 수산지원과 관계자는 “해경 등 관계기관과 신속한 대응을 통해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피해 예방 체계를 상시 구축하고 있다”며 “어업인들도 유사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상 양식 시설물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방석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0 15:49:20 수정시간 : 2021/05/10 15:49:2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