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수해양경찰서
[여수(전남)=데일리한국 정상명 기자] 전남 고흥 해상에서 물질하던 중 실종된 70대 해녀가 득량도 해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9일 여수해경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3시 58분경 고흥군 득량도 인근 해상에서 1톤급 어선 A호 선장이 해녀 B씨가 잠수 후 3시간이 지나도록 나오지 않아 신고가 접수됐다. 이날 10시 18분경 고흥 득량도 해안가에서 실종 해녀 A씨(74세,여)가 숨져 있는 것을 여수해경이 발견했다.

여수해경은 사고해역 주변에 경비함정 5척과 항공기 1대, 민간구조선 5척을 동원해 해상 및 수중에서 집중 수색을 펼쳤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숨진 해녀 B씨를 인근 병원으로 안치했으며, 정확한 사고경위 및 사망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사건조사 진행 예정이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정상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9 20:01:08 수정시간 : 2021/05/09 20:01:0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