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왼쪽부터 김종천 과천시장, 장덕천 부천시장, 조광한 남양주시장, 이재준 고양시장, 김상호 하남시장. 사진=하남시
[하남(경기)=데일리한국 이성환 기자] 3기 신도시 수용지역 수도권 5개 지자체장이 8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일방적 사업 추진 행태를 강하게 비판했다.

이들은 "LH가 사장 공석을 이유로 3기 신도시 발표 당시 정부가 약속한 개발조건을 장기간 지키지 않았다"며 심각한 우려를 제기했다.

이들은 이날 경기 하남 유니온타워에서 모임을 갖고 신도시 원주민 이주대책 마련, 기업 선 이전 후 철거 원칙 약속 이행 등을 강력 요구하며 공동 대응에 나섰다.

또 협의 양도인 공동주택 특별공급 확대를 위한 관련법 개정을 정부에 건의키로 했다.

이 자리에는 김상호 하남시장, 조광한 남양주시장, 이재준 고양시장, 장덕천 부천시장, 김종천 과천시장 등이 참석했다.

관련 지자체에 따르면 LH는 이주 원주민 임시 거주지를 당초 정부가 제시한 건설형 임대주택에서 기존 매입 임대주택으로 공급계획을 변경, 물의를 빚었다. 대토보상은 주민선호가 반영되지 않은 용지를 공급해 미달사태를 발생시켰다.

기업이전 대책을 소홀히 한 채 지장물 조사를 강행하고, 조성원가가 높아진다는 이유로 주민편익시설 설치계획도 마련하지 않고 있다.

이들 지자체장은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민주당 대표 등 지도부와 간담회를 추진하고, 이른 시일 내 김현준 신임 LH사장을 만나 건의사항을 전달할 방침이다.

이 모임은 3기 신도시 경기지역 5개 지자체가 개발현안과 문제점 등에 공동대응하기 위해 2019년 초 구성, 정기적으로 회의를 열고 있다.

기자소개 이성환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9 10:10:20 수정시간 : 2021/05/09 10:10:2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