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군이 7일 오전 중국 로켓 잔해 추락에 대비해 미국 연합우주작전센터 등과 공동대응을 위한 화상회의를 실시했다. 사진은 공군이 전자광학감시 체계를 활용해 우주 물체를 관측하고 있는 모습. 사진=공군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한미 공군은 중국이 우주로 쏘아 올린 로켓의 잔해를 정밀 추적하고 있다.

8일 군 소식통에 따르면 한미 공군은 중국 우주발사체 창정-5B호의 로켓 잔해가 한국시간으로 9일 오전 추락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공군에 따르면 창정-5B호의 로켓 잔해의 무게는 22.5t으로 통제 불능 상태다.

추락 예측지점은 계속 바뀌고 있으나 한반도는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우주사령부는 “대기권 재진입을 몇 시간 앞두기 전까지는 정확히 집어낼 수 없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8 15:59:05 수정시간 : 2021/05/08 15:59:0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