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왼쪽)이 8일 세종시 아름동 예방접종센터를 찾아 코로나19 백신 접종 전 문진을 하는 등 자원봉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8일 세종시 아름동 예방접종센터를 찾아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러 온 어르신들에게 “코로나19 백신 이상 반응에 대한 우려가 큰데, 많이 걱정하시지 않으셔도 된다”며 안심하고 접종할 것을 당부했다.

정 방대본부장은 “어버이날인데도 접종하러 와주셔서 감사드린다”면서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이상 반응은 0.1% 정도이고, 발열·근육통 증상이 대부분이니 접종에 참여해 달라”고 했다.

그는 “화이자 백신은 2차 접종이 더 아프다고 한다”면서 “휴식을 취하고 물을 충분히 섭취해야 한다”고 했다.

정 방대본부장은 “60대 이상의 경우 코로나19로 인한 사망률은 100명 중 5명, 80대 이상은 10명 중 2명에 달한다”면서 “내달 말까지 60대 이상에 대한 1차 접종이 원활하게 진행되면 안전하게 가족 모임을 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세종지역 접종 속도가 빨라서 다행”이라면서 “코로나19 접종으로 85% 이상의 예방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하니 안전하게 생활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8 15:13:27 수정시간 : 2021/05/08 15:13:2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