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과 조경식 SK에너지 대표가 검찰 조사를 받았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조 의장은 7일 오전 10시부터 8일 0시40분께까지 약 15시간에 걸쳐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전준철 부장검사)로부터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받았다.

검찰은 조 의장이 SKC 이사회 의장이던 2015년 SK텔레시스 유상증자에 700억원 투자하는 안건을 승인해 회사에 손해를 끼쳤다고 보고 있다. SK텔레시스는 당시 자본 잠식 상태였다.

당시 지주사격인 SK의 재무팀장이던 조경식 SK에너지 대표도 이날 검찰에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8 10:46:48 수정시간 : 2021/05/08 10:46:4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