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남양주시
[남양주(경기)=데일리한국 이성환 기자] 경기 남양주시는 행·재정적 권한 확보를 위한 '특례 추진단'을 출범했다고 7일 밝혔다.

남양주시는 인구 73만명 규모로 대도시에 속한다. 그러나 50만명 미만 중소도시와 같은 자치권한과 재정구조가 적용되고 있다.

'특례 추진단'은 시의원과 시민, 각계 전문가, 공무원 등 33명으로 꾸려졌다.

이들 단원은 지역발전을 위한 다양한 분야의 특례 발굴과 정책제언, 시민여론 수렴 등의 활동도 펼친다.

조광한 시장은 "왕숙신도시 등 대규모 도시개발로 인구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에 걸 맞는 행정조직과 자치권한의 확대, 일자리 마련과 교통망 확충 등 적절한 특례가 요구되는 상황"이라고 추진단 구성 배경을 설명했다.

정부는 지난해 말 개정된 지방자치법에 따라 수원·용인·고양·창원시 등 인구 100만 명 이상 4개 도시를 내년 1월 특례시로 지정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이성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7 18:31:40 수정시간 : 2021/05/07 21:05:2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