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국내에서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받은 사람이 300만명을 넘어섰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9일 오후 3시30분 기준 총 301만2654명이 코로나19 1차 백신 접종을 마쳤다고 밝혔다.

전날 하루 접종자가 22만729명으로 처음 20만명대에 올라선 데 이어 이날도 20만명 넘게 접종하면서 1차 접종자 수가 누적 300만명을 넘었다. 이는 지난 2월 26일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으로 접종이 시작된 지 62일 만이다.

접종 시작 38일만인 이달 5일 100만명을 넘었고, 이로부터 17일이 지난 22일 200만명을 돌파했다. 200만명에서 300만명으로 늘어나기까지 약 1주일이 걸린 것으로, 추가 100만명 접종 시간이 계속 단축되고 있다.

정은경 예방접종대응추진단장은 “고위험 어르신이 집단으로 생활하는 요양병원·시설 내 접종이 80% 정도 이뤄졌고 사회필수인력에 대한 접종도 속도를 내고 있다”며 “정부를 믿고 예방접종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준 국민과 예방접종을 안전하게 시행해 준 의료진 덕분”이라고 평가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29 22:19:39 수정시간 : 2021/04/29 22:19:4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