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주광역시의회
[광주=데일리한국 정상명 기자] 광주광역시의회는 동서 교류촉진과 지역불균형 해소상징인 '광주-대구 달빛내륙철도'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해 줄 것을 촉구했다.

21일 광주시의회는 성명을 통해 “그간 우리나라 국가기간 교통망은 수도권과 연결되는 남북축을 중심으로 구축돼 왔다”며 “이는 동서간 교통인프라 부재로 이어져 지역간 경제불균형과 수도권 쏠림현상으로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달빛철도 건설은 문재인 정부가 약속한 영호남 상생공약이자 국정과제에 반영된 사업”으로 “달빛철도를 경유하는 직간접 영향권 인구 970만명의 인적.물적 교류를 촉진, 남부권 신성장의 동력이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김용집 의장은 “달빛내륙철도 사업은 단순히 비용대비 편익이나 예산규모로 판단할 사안이 아니다”라면서 “영호남 지역민의 염원이자 국가균형발전의 핵심 인프라 사업으로 동서화합, 나아가서는 국민통합을 위해서라도 꼭 반영돼야 할 국책사업이다”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정상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21 13:34:49 수정시간 : 2021/04/21 13:34:4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