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38만318건 접수…연평균 13.6%씩 늘어
비대면 증가 추세, 무인민원 발급기 확대 검토
  • 광주 남구청사
[광주=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가 효율적인 민원행정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해 민원접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총 38만여건이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3년간 기준으로 민원접수 연평균 증가율은 13.6%에 달하고,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 민원접수가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어 관내 16개동 행정복지센터에 무인민원 발급기를 추가로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21일 남구에 따르면 지난해 남구청 민원접수 신청건은 38만318건으로 집계됐다.

정부24를 통한 비대면 접수가 27만5286건(72.4%)으로 가장 많았고, 무인민원 접수 5만9280건(15.6%) 및 직접방문 2만4132건(6.3%), 건축행정시스템 세움터 등 연계시스템에 의한 접수 2만1620건(5.7%) 순으로 분석됐다.

민원 내용별 접수현황을 보면 주민등록표 등본교부 등 제증명과 관련한 즉결민원이 33만1096건(87.1%)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뒤이어 단순민원 4만2340건(11.1%)과 복합민원 6628건(1.7%), 고충민원 254건(0.1%) 순이었다.

또 지난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간 민원접수 현황을 보면 각각 29만4718건과 33만3821건, 38만318건으로 나타났다.

2019년의 경우 전년 대비 13.3%가 증가했고, 2020년에는 전년 대비 13.9%가 늘어나 해가 거듭할수록 민원 수요가 꾸준하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정부24 등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 민원처리도 2018년 24만1858건에서 2019년 28만4634건, 2020년 33만4566건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남구는 매년 증가하는 민원 수요와 비대면 접수 패턴을 반영, 신속한 민원행정 서비스 제공을 위해 올해 안으로 무인민원 발급기가 미설치된 관내 14개동 행정복지센터와 분동 예정인 효덕동을 포함해 총 15대의 무인민원 발급기를 확대 설치할 예정이다.

무인민원 발급기가 추가 설치되면 관내에는 이마트 봉선점을 비롯해 빅스포마트 효천점 등 기존에 설치된 11대를 포함해 총 26대가 마련된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21 13:28:48 수정시간 : 2021/04/21 13:28:4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