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은율 대위(사진 오른쪽). 사진=전남대학교 제공
[전남=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전남대학교 여수캠퍼스 학군단 출신 현역 장교가 대학발전기금을 기부했다.

전남대 여수캠퍼스 학군단 제52기 졸업생인 김은율 대위(사진 오른쪽)는 지난 16일 여수캠퍼스를 방문해 학군단 후배들을 위해 써달라며 소정의 대학발전기금을 기부했다.

육군 제17사단에 복무중인 김 대위는 ‘국민법제관’으로 참여해 받은 수당과 병무청 제도개선 정책제안으로 받은 상금 등을 모아 발전기금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법제관’이란 국민의 의견을 법령 심사 등에 반영하기 위해 2011년부터 법제처가 운영하는 제도이다.

김 대위는 “학군단 선배들이 건재하다는 모습을 보여줘 후배들이 자신감을 가질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발전기금을 기부했다”며 “앞으로도 기회가 닿는대로 모교발전을 위한 기부에 나서고 싶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21 11:47:24 수정시간 : 2021/04/21 11:47:2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