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성군청
[장성(전남)=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전남 장성군이 광주 확진자와 밀접접촉한 군청 직원 3명을 비롯해 추가 검체 검사를 실시한 주민 등 83명에 대해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군은 현재 정상 근무 중이다.

해당 직원은 앞선 17일 광주지역 확진자와 밀접접촉했다. 장성군은 20일 오후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청사 폐쇄 조치에 들어간 바 있다.

밀접접촉 직원 3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5월 1일까지 자가격리 조치가 내려졌다.

장성군은 광주 확진자가 방문한 것으로 알려진 장성읍 소재 국밥집 등의 동선을 확인하고, 전 군민 재난문자를 발송하는 등 추가 접촉자 파악에 나섰다.

현재까지 밀접접촉자가 소속된 군청 직원 27명과 장성읍 소재 국밥집 39명, 홍길동체육관 9명, 기타 8명 총 83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해 전원 음성판정을 얻었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21 11:44:34 수정시간 : 2021/04/21 11:44:3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