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은경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정부가 30세 미만 접종 보류로 미사용되는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 백신을 사회필수인력 접종에 먼저 활용하며 5~6월 국내 도입하는 AZ 백신 물량은 65세 이상 고령자 우선 접종에 사용하기로 했다.

정은경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장은 19일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5~6월에 들어오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물량 700만회분을 활용해 어르신 접종을 더 집중적으로 진행하려고 계획 중”이라며 “5월 말부터는 65세 이상 접종을 시작할 수 있도록 예약과 위탁의료기관, 접종 물량 수급관리 부분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애초에 방역당국은 사회필수인력을 대상으로 5~6월께 접종을 시행하려고 했으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희귀 혈전 생성 간 관련성 문제가 불거지며 30세 미만을 대상에서 제외했고 이에 따라 계획이 조정된 것이다.

정 단장은 “65세 이상 어르신 대상 접종은 위탁의료기관 1만여 곳에서 동시 시작해 단기간에 이뤄질 것”이라며 “백신 공급 일정을 확정하고, 일정을 앞당기기 위한 노력 중에 있다”고 전했다.

한편, 30세 미만에 대한 접종은 3분기부터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9 18:11:02 수정시간 : 2021/04/19 18:11:0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