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코로나19 백신 1·2차 접종 간격이 11∼12주로 정해졌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18일 참고자료를 통해 1차 접종과 2차 접종의 간격이 길수록 효과가 증가한다는 임상시험 결과와 백신 수급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2차 접종 예약기준일을 11∼12주 간격으로 안내하고 있다고 밝혔다.

추진단은 "앞서 지난 2일 2분기 접종 보완 시행계획 발표 당시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접종 간격을 8∼12주 범위 내에서 탄력적으로 운영한다고 했었다"고 설명했다.

이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2차 접종용 비축분 일부를 1차 접종에 최대한 활용하기 위한 차원이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차 접종 예약일 기준은 기존 8주에서 10주, 10주에 12주로 2차례 변경됐다.

추진단은 관련 질의에 "(백신) 추가 확보 여부에 대해서는 관련 정보를 모니터링하면서 전문가와 함께 논의해 결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1인당 2회 접종을 기준으로 화이자 백신은 1300만명분, 모더나 백신은 2000만명분을 각각 확보했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8 16:16:33 수정시간 : 2021/04/18 16:16:3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