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정부가 인도에서 코로나19 '이중 변이 바이러스'(B.1.617)가 발견돼 국내 유입 우려가 나오는 것과 관련해 감시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관련 질의에 대한 참고자료를 통해 ‘우리나라도 해당 변이를 확인할 수 있는 유전체분석 시스템을 운영하며 감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인도 외에 호주, 벨기에, 독일, 아일랜드, 영국, 미국, 뉴질랜드 등에서 현재 해당 변이가 확인되고 있다고 방대본은 설명했다.

단만 국내 유입 사례는 아직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 변이 바이러스는 남아프리카공화국 변이와 브라질발 변이와 같은 부위에 아미노산이 치환된 것(E484Q)이 있어 현재 개발된 백신이나 단일항체치료제의 효과가 떨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또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염력이 높을 수 있다는 추정도 나오고 있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8 14:04:27 수정시간 : 2021/04/18 14:04:2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