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로 정년, 오는 19일 복직 환영식 예정
  • 공무원노조 회원들이 14일 상주시청 전정에서 왕준연 공무원노조 초대 상주지부장의 복직을 환영하는 펼침막을 들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상주시 제공
[상주(경북)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왕준연 공무원노조 초대 상주지부장이 해직 17년만에 14일 복직했다.

왕씨는 지난 2004년 공무원노조 특별법 입법 및 연금개악 저지, 노동기본권 회복을 위해 단 하루 결근했다는 이유로 해직됐다.

왕준연 공무원노조 초대지부장은 1980년에 임용돼 의회사무국, 기획감사담당관실 등에 근무했으며 올해로 정년을 맞는다.

공무원노조 상주시지부는 첫 출근식을 맞아 오는 1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복직 환영식을 갖는다.

그 동안 여러차례 해직공무원 복직법안이 발의 됐지만 국회 문턱에서 좌절되다 지난해 12월9일 해직공무원복직법이 국회를 통과하고 그 시행령이 4월13일자로 공포됨에 따라 복직이 이뤄졌다.

공무원노조 박호진 상주시지부장은 "그동안 조합원들의 관심과 헌신적인 노력이 복직의 기쁨을 만들었다"며 "강영석 상주시장께서도 많은 관심을 보여주셔서 가능했다. 모두에게 고마움을 전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철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5 23:36:26 수정시간 : 2021/04/15 23:3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