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의회 비교섭단체 의원들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을 규탄하고 있다. 사진=경기도의회 제공
[경기=데일리한국 하태호 기자] 경기도의회 비교섭단체 의원들이 15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을 비판하고 나섰다.

비교섭단체 의원들은 국민의힘, 정의당, 민생당, 무소속 의원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이날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로 방류하기로 한 일본 정부의 결정을 규탄하며 취소를 요구했다.

이들은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로 방류하는 행위는 지구와 인류에 치명적인 손상을 가하는 일”이라며 “일본 후쿠시마 원전에 보관된 약 125만t의 오염수를 모두 내보내려면 30년 이상의 시간이 필요하고, 지구와 인류의 건강과 생명을 위협하는 예비살인무기가 30년 이상 배회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인류 전체에 대한 명백한 범죄 행위로 전 인류를 위협하는 심각한 문제를 비밀스럽게 결정하는 일본 정부가 글로벌 거버넌스를 무너뜨리고, 자국 이익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실행하겠다는 제국주의적 오만과 인류의 공동이익을 저버리는 폭력을 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의원들은 이어 일본 정부가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을 취소하고 국제적인 협력 안에서 대안을 찾을 것을 촉구하며, 세계 각 국가들의 협력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일본 정부가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끝까지 강행한다면 경기도민들과 함께 일본 정부에 맞서 취할 수 있는 제재 조치들을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하태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5 16:19:01 수정시간 : 2021/04/15 16:19:0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