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과 근로자에게 보탬 주기 위해 한 장당 500원
[진주(경남)=데일리한국 김종태기자] 경남 진주시는 15일 근로자 작업복을 세탁해 주는 ‘진주 오아시스 빨래방’을 개소했다.

진주시 근로자 작업복 세탁소 ‘진주 오아시스 빨래방’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에 처한 중소기업과 근로자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을 주기 위해 마련됐다.

진주 오아시스 빨래방은 진주시와 한국남동발전이 각각 3억4000만원과 1억원을 투입해 총 4억4000만원의 사업비로 금산면에 188㎡의 세탁소 운영 장소를 마련했다.

사업 운영은 진주지역자활센터의 자활근로사업 참여자 10명으로 운영된다. 세탁 비용은 한 장당 500원으로 저렴하게 책정, 하루 최대 1000벌을 세탁·포장해 업체에 배달할 수 있다.

회사에 자체 세탁소가 없는 중소기업이나 영세사업장 중 이용을 희망하는 업체를 주 2회 방문해 작업복을 수거하고 세탁해 배달하는 일체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민관이 같이 협력해 추진한 진주 오아시스 빨래방을 이용자의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운영해야 한다”며 “일자리 창출을 통한 소득 발생으로 취약계층의 생활 안정에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종태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5 15:55:09 수정시간 : 2021/04/15 15:55:0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