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이달 말부터 전국 모든 기초지방자치단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센터가 가동된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현재 175곳에 설치된 예방접종센터를 이달 안으로 264곳까지 늘려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전국 250개 시·군·구에 예방접종센터가 1개 이상씩 들어서 어르신들이 더 가까운 곳에서, 신속하게 백신을 맞을 수 있게 된다.

전국적으로 접종 인프라가 구축되면서 백신 접종 속도는 더욱 빨라질 전망이다.

접종 대상자들은 주소지내 예방접종센터에서 예약 일정에 맞춰 접종하면 된다.

1차 접종을 주소지가 있는 시·군·구가 아닌 곳의 예방접종센터에서 받았더라도 2차 접종은 주소지 예방접종센터에서 받을 수 있다.

이사 등으로 주소가 바뀌었다면 예방접종센터를 변경해 백신을 맞을 수도 있다.

예방접종센터의 정확한 위치와 주의사항은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이트(ncv.kdc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현재 이 사이트에는 이미 설치된 예방접종센터 175곳의 정보만 게시돼 있으며, 추가로 설치되는 예방접종센터에 대한 정보는 개소 시 업데이트될 전망이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4 21:58:33 수정시간 : 2021/04/14 21:58:3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