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경기도청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수행비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여 14일 오전부터 자가격리에 들어갔던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이날 오후 격리에서 해제됐다.

경기도는 코로나19 의심 증세로 진단검사를 받은 이 지사의 수행비서 1명과 직원 1명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밀접접촉자인 수행비서의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격리 상태였으며, 이날 오후 7시께 이들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업무에 복귀하게 됐다.

앞서 이 지사가 자가격리에 들어가면서 이날 도의회 임시회의 도정 질의·답변에는 이용철 행정1부지사가 대신 출석했다.

이 지사는 15일 도의회 임시회에 출석하는 등 정상적으로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4 21:56:05 수정시간 : 2021/04/14 21:56:0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