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순천시의회 유영갑 의원
[순천(전남)=데일리한국 정상명 기자] 순천시의회 유영갑 의원은 현대제철 순천공장에 내려진 사내 불법파견 노동자 516명에 대한 정규직 전환 행정명령을 즉시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

13일 열린 제250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촉구 건의안을 발의한 유영갑 의원은 “고용노동부 광주지방고용노동청은 현대제철 순천공장을 대상으로 ‘사내하청 노동자 516명(퇴직자 포함)을 불법적으로 파견 노동을 시키고 있으니 정규직으로 전환하라’는 시정지시를 내렸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그는 “현대제철은 고용노동부의 시정명령을 즉각 이행함은 물론, 지금까지의 불법과 착취에 대해 현대제철 비정규직 노동자와 순천시민에게 머리 숙여 사죄하고 대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순천시의회는 촉구 건의안을 의결하고 ▲현대제철 순천공장은 비정규직 노동자 불법파견에 대한 시정지시 행정명령을 즉각 이행할 것 ▲ 고용노동부장관(광주지방고용노동청장)은 현대제철 순천공장이 비정규직 노동자 불법파견에 대한 시정지시 행정명령을 즉각 이행하도록 조치할 것 ▲정부와 여당은 모든 노동자를 옥죄고 있는 파견제, 기간제, 정리해고제를 즉각 폐지할 것 등을 촉구했다.

기자소개 정상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3 15:56:25 수정시간 : 2021/04/13 15:56:2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