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산 소고기 50%에 이어 이번엔 한우 50% 할인
15일부터 일주일 동안 진행, 전 품목 최대 50% 할인 판매
한우 산지 가격 상승으로 1등급 한우 등심 도매가 1년 전 대비 5천원 가량 올라
  • 롯데마트 제공
[광주=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일주일 동안 한우 최대 반 값 행사가 진행된다.

롯데마트는 15일부터 21일까지 전 점에서 한우 전 품목을 최대 50% 할인 판매하는 ‘한우로 플렉스’ 행사를 진행한다.

4월 한 달 동안 창립을 기념해 다양한 행사를 진행, 특히 물가가 오르며 장바구니 부담을 느끼는 고객들을 위해 필수 식재료인 신선식품 행사를 지속 선보이고 있다.

특히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외식이 쉽지 않아 대형마트에서 각종 재료를 구입해 직접 고기를 구워먹는 수요가 지속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지난 한 해 동안 롯데마트 전체 축산 매출이 전년 대비 10% 가까이 신장했으며, 그 중에서도 한우의 경우 15% 가까이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한우의 경우 산지 가격 상승으로 인해 올 해 들어 가장 높은 가격 수준을 보이고 있다. 8일 기준 1등급 한우 등심이 kg당 도매가 기준 6만 6050원으로, 1년 전 6만 1673원보다 5000원 가량 오른 가격이다.

하지만 롯데마트는 한우를 산지에서 직접 구입해 판매하기 때문에 높은 품질의 한우를 시세 대비 낮은 가격으로 선보일 수 있었다.

이번 행사에는 등심과 안심, 채끝, 특수 부위까지 다양하게 준비해 고객들의 선택의 폭을 넓혀 고객들이 취향에 맞게 쇼핑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표 상품으로 ‘1등급 한우 등심(100g/냉장)’을 금요일부터 주말까지 3일간 행사 카드(롯데/KB국민/신한/NH농협)로 결제하면 기존 판매가에서 50% 할인된 5950원에 구입할 수 있다.

또한 엘포인트 회원 대상 ‘한우 국거리/불고기(100g/냉장)’를 40% 할인된 각 3600원에, ‘1등급 한우 구이용(안심/채끝/특수부위)’을 3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3 11:45:36 수정시간 : 2021/04/13 11:45:3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