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오염수 방출은 2년후 될 듯…일본 어민 "방류 반대", 후쿠시마 주민은 '불안'
  • 일본 정부는 13일 오전 도쿄 총리관저에서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사고로 발생한 다량의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지난 2월13일에 촬영한 후쿠시마 제1원전의 오염수 탱크. 사진 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송찬영 환경전문기자] 일본정부가 한국과 중국 등 인접국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13일 후쿠시마 제1원전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아사히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관계 각료회의를 열고,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 등으로 방사성 핵종을 제거한 후 해수에 섞어 바다에 방류하는 결정을 내렸다.

일본 정부는 이를 위해 도쿄 전력에 약 2 년 후 방출을 목표로 관련 시설을 설치할 것을 요구했다.

일본 언론은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이날 회의에서 "처리 수의 처분은 후쿠시마 제 1원전의 폐로를 진행하는 데 있어서 피할 수없는 과제"며 "안전성을 확보하고 풍문 대책을 철저히 하는 것을 전제로 해양 방출이 현실적"이라고 말한 것으로 보도했다.

일본 언론은 일본 정부의 이 같은 결정에 일본 어민들이 반대하고 있으며, 특히 후쿠시마 주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주민들의 우려 이유를 이른바 ‘가짜뉴스’로 돌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날 각료회의에서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풍평피해’(風評被害, 뜬소문 피해)에 대한 철저한 준비’를 강조했다.

각료회의에서는 한국과 중국 등 이웃 나라의 우려에 대해서는 논의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그린피스 등 세계 환경시민단체들은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출을 반대하고 있다.

일본 시민단체인 '원자력 규제를 감시하는 시민 모임'과 국제환경운동 단체 '에프오이 저팬'(FoE Japan) 등은 전날 일본정부의 해양 방출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연 바 있다.

앞서 한국과 중국 정부는 일본의 이 같은 결정에 우려와 신중처리를 요구했다.

한국 정부는 전날 외교부 논평을 통해 "향후 우리 국민의 안전과 주변 환경에 직·간접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일본 측의 방류 결정 및 관련 절차 진행 과정을 지속 주시하고, 국제원자력기구(IAEA) 등 국제사회와 협력을 강화해 지속 대응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국제 공공 이익과 중국 인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일본이 책임감 있는 태도로 후쿠시마 원전의 폐수 처리 문제를 신중하게 처리하길 요구한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송찬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3 10:53:40 수정시간 : 2021/04/13 10:53:4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