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복지평가’ 전국 1위 격려금 900만원 기부
시각장애 등 112가구 음성 가스안전 차단기 보급
  • 광주 남구 제공
[광주=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광주 남구청 공무원들이 장애인 등 재난 취약계층의 안전을 위해 지난해 복지 분야 사업 성과로 정부로부터 받은 포상금을 기부했다.

12일 남구에 따르면 구청 장애인복지과 및 관내 16개동 장애인 복지 분야 담당 공무원들은 지난해 보건복지부 주관 ‘2020년 장애인 복지평가’에서 전국 1위에 따른 포상금 900만원으로 가스안전 차단기를 구입, 재난 취약계층 가정에 보급하기로 했다.

시각 장애인 등 재난 취약계층 가정에 보급하는 가스안전 차단기는 음성 지원이 되는 기기로, 가스 누출시 경고 안내와 함께 자동 차단된다. 또 건전지를 교체할 시기이면 사전에 안내하는 기능을 갖추고 있다. 이번에 가스안전 차단기가 설치되는 가정은 총 112가구이다.

관내 16개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우선지원 대상자로 추천한 가정으로, 시각장애 정도가 심각한 장애인 가정부터 먼저 설치된다.

가스안전 차단기 설치는 이달부터 오는 6월까지 각 세대별 방문을 통해 진행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남구는 남부소방서와 연계해 가스안전 차단기가 설치되는 가정에 화재경보기를 추가로 설치하거나, 기존에 설치된 낡은 화재경보기에 대해서도 교체하는 작업을 진행할 방침이다.

한편 남구는 지난해 보건복지부에서 처음으로 실시한 ‘2020년 장애인 복지평가’에서 장애인 157명에게 일터를 제공하고, 복지서비스 권리구제 대상자 1578명을 발굴해 각종 서비스와 지원금 혜택을 제공하는 등 각종 성과를 바탕으로 전국 1위 자리에 올랐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2 11:26:43 수정시간 : 2021/04/12 11:26:4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