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 3월26일 서울 종로구보건소에서 관계자가 정세균 국무총리의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혈전 생성 논란으로 접종이 중단됐던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이 12일부터 재개된다. 다만 30세 미만의 경우 위험에 비해 접종 이득이 크지 않다는 판단으로 AZ백신이 아닌 다른 백신을 접종키로 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11일 브리핑에서 이같이 AZ백신 접종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지난 8일부터 접종이 보류·연기됐던 특수학교 종사자와 유치원·초중고교 보건교사, 감염 취약시설 종사자, 60세 미만 등에 대한 접종이 다시 시작된다.

30세 미만의 경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대상에서 제외한다. 추진단은 “30세 미만의 경우 백신 접종으로 유발될 수 있는 희귀 혈전증으로 인한 위험에 비해 백신 접종으로 인한 이득이 크지 않은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이미 1차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연령과 관계없이 2차 접종을 예정대로 추진한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자 중 희귀 혈전증 관련 부작용이 없는 경우 2차 접종도 동일한 백신으로 접종한다.

이밖에 정부는 희귀 혈전증의 조기 발견과 치료를 위한 감시 체계를 구축하고, 예방접종자용 안내문과 의료진용 진료안내서를 추가 보완해 제정·배포키로 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1 14:34:35 수정시간 : 2021/04/11 14:34:3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