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품판매 수익금 일부... 이웃사랑 행복나눔 성금 동참
  • 이철우 지사가 참석한 내빈들과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사진=경북도 재공
[안동(경북)=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경상북도는 10~17일까지 도청 동락관 지하전시장에서 예술작품 전시.판매와 이웃사랑 실천을 위한 '행복나눔 경북예술장터'를 연다고 11일 밝혔다.

'행복나눔 경북예술장터'는 지역의 문화예술단체를 대표하는 한국예총 경상북도연합회와 도예협회, 대구경북공예협동조합이 공동으로 지역의 우수한 예술작품 359점을 전시.판매하고, 이를 통해 코로나로 침체된 예술인들의 예술작품 판로개척을 도모하고 예술품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됐다.

또 판매된 수익금의 일부를 범도민 이웃사랑 행복나눔 성금 기부에 자발적으로 참여함으로써 문화예술계가 도민들과 고통을 함께 분담한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

10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미술(그림, 시화 사진 등), 도예, 공예 분야별로 출품작품 총 359점을 행사기간 동안 동락관 지하 제2전시장에서 상시 판매할 계획이다.

또 직접 전시장을 찾지 못하는 도민들을 위해 온라인 판매와 더불어 경북문화재단 유튜브채널을 통해 실시간 경매행사도 동시에 진행될 예정이다.

10일 개막식 행사에는 이철우 도지사와 고우현 도의회 의장, 지역 기업인, 사회단체장, 도내 예술인들과 작가들이 참여해 많은 관심을 나타냈다.

개막식 이벤트로 준비한 현장경매에서는 도예, 공예, 시화 등 총8점이 시중가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경매작으로 출품돼 많은 관람객들의 호응과 관심을 얻었다.

이철우 도지사는 “예술인들이 자발적으로 이러한 장을 마련해 도민들과 고통분담에 앞장서 준 것에 그 의미가 크며 지역사회와 도민들이 많이 동참하시어 상생하는 나눔예술장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철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1 09:57:34 수정시간 : 2021/04/11 09:57:3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