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승리 확정된 당일 아침에 초선의원들 당 쇄신 의지 모아 발표
"국민의힘이 잘해서 이긴 것이 아니라 문재인 정권의 패배"
  • 김형동 의원이 8일 오전 9시 국회 기자회견장에서 초선의원들을 대표하여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김형동 의원실
[예천(경북)=데일리한국 채봉완 기자] 4·7 재·보궐선거에서 서울과 부산에서 압도적인 표차로 승리한 국민의힘의 초선의원들이 당 쇄신에 대한 의지를 밝히는 기자회견을 열어 눈길을 끌었다.

8일 오전 국회 기자회견장에는 국민의힘 김형동 의원(경북 안동·예천) 등 초선의원 56명이 전원 참여했다. 이날 초선의원들을 대표해 성명서를 발표한 김 의원은 '승리에 취하지 않고 당을 개혁해 나가겠다'는 주제로 성명서를 발표했다.

김 의원은 "이번 서울시장·부산시장 재보궐선거의 승리가 우리가 잘해서가 아니라 문재인 정권의 패배"라며 "국민들이 국민의힘에 무거운 숙제를 주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청년에게 인기 없는 정당, 특정 지역 정당이라는 지적과 한계를 극복해 국민만 바라보고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치권의 구태와 결별하고, 낡은 보수의 껍질을 과감히 버리고 시대의 문제를 앞장서서 해결하는 변화와 혁신의 주체가 되겠다"면서 "초선 56명의 신선함과 개혁의지로 세상의 변화와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정당으로 국민의힘을 바꾸어 나가겠다"고 했다.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은 "저희를 통해 실현하시고자 하는 국민의 간절한 뜻을 무겁게 받들어 진정한 국민의힘으로 거듭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채봉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8 13:24:11 수정시간 : 2021/04/08 13:24:1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