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수도권이전 계획에 따른 조치 … 3월 29일 신청사에서 업무 재개
[데일리한국 송찬영 환경전문기자] 국가 온실가스 배출목록(인벤토리) 총괄 관리를 하고 있는 환경부 소속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가 서울광화문에서 충북 오성으로 청사를 이전한다.

26일 환경부에 따르면 이번 청사 이전은 국무조정실 ‘수도권 소재기관 업무공간 재배치 계획‘에 따른 조치다.

신청사 위치는 충북 청주시 흥덕구에 위치한 오송스퀘어빌딩(2~3층)이며, 3월 29일부터 업무를 시작한다. 3월 26일부터 28일까지 순차적으로 청사 이전 작업을 진행한다.

국가온실가스종합관리시스템, 배출권등록부시스템 등은 주말에 이전한다.

센터는 이전으로 인한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누리집(www.gir.go.kr), 전화 자동응답, 현수막 등을 활용해 청사 이전을 적극 알리겠다고 밝혔다.

2010년 ’저탄소 녹색성장 기본법 및 시행령‘ 공포.시행에 따라 설립된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는 기획총괄팀, 정보관리팀, 감축목표팀 등 3개 팀 총 51명으로 이루어졌다.

국가 온실가스 배출목록(인벤토리) 총괄 관리, UN기후협력 국가보고서 작성, 국가 온실가스 종합관리스템·배출권등록부 시스템 구축·운영 등 국가 전반의 온실가스 감축목표 설정 및 추진을 위한 지원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기자소개 송찬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26 09:47:58 수정시간 : 2021/03/26 09:47:5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