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매진컵, 세계 최대 규모 IT 경진대회…한국 팀 중 2개팀 모두 세종대 동아리 En# 소속
  • 이매진 컵 월드 파이널에 진출한 세종대 학술동아리 En#의 정상벽, 박태순, 박윤경, 김채운, 손모은, 이윤환 학생(사진 왼쪽부터)
[데일리한국 송찬영 기자] 세종대는 이 대학 SW 학술동아리 'En#' 소속의 En#Plane 팀과 K-CPR 팀이 마이크로소프트가 주최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IT 경진대회인 ‘이매진컵’에서 월드 파이널에 진출했다고 밝혔다.

22일 세종대에 따르면 이번 이매진 컵 월드 파이널에는 전 세계 163개국의 참가팀들 중에서 온라인 세미파이널을 통과한 상위 40팀이 진출했다.

한국 참가팀 중 2개팀이 이번 월드 파이널에 진출했는데, 두 팀 모두 세종대 동아리 En# 소속이다.

정상벽(소프트웨어학과·17학번), 손모은(컴퓨터공학과·16학번), 박윤경(데이터사이언스학과·19학번) 학생으로 구성된 En#Plane 팀은 인터넷 속 혐오표현을 감지하여 필터링 및 제거하는 아동 전용 확장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이윤환(소프트웨어학과·16학번), 박태순(컴퓨터공학과·17학번), 김채운(컴퓨터공학과·18학번) 학생들로 구성된 K-CPR 팀은 긴박한 상황에서도 심폐소생술을 정확하게 할 수 있게 도와주는 ‘스마트 워치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했다.

월드 파이널은 라운드1과 라운드2로 진행되며, 라운드1에서 상위 12팀을 선발하고 라운드2에서 최종 월드 챔피언십에 진출할 4팀을 결정한다.

월드 파이널 라운드1은 25일(한국시간 기준)에 치러진다. 대회는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을 통한 실시간 발표로 진행된다.

세종대 동아리 En#은 지난해 9월에 열렸던 ‘2020 마이데이터 비즈니스 아이디어 기획 및 개발 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En#Plane 팀의 정상벽 학생은 “동기들과 많은 노력을 쏟은 프로그램이 이매진 컵 월드 파이널까지 진출하게 돼서 매우 기쁘다”며 “이매진 컵이 끝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기자소개 송찬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22 10:09:37 수정시간 : 2021/03/22 10:09:3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