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신공항과 광역교통체계 구축 경쟁력 확보...대구경북 경쟁력은 인구.항만.항공 세 박자 갖출 때
  • 왼쪽에서 김달호 구미상공회의소 부국장, 노윤구 수성대 교수, 지무진 의성군의회 의원, 김경미 경북 여성기업인협의회 명예회장, 김상조 경북도의회 행정보건복지위원회 부위원장, 조진형 금오공과대 명예교수, 최재석 구미시새마을협의회장, 진식 대구경북기자협회장. 사진=경북도 제공
[경북=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경북 서부권역을 대상으로 한 대구경북 행정통합 서부권역 대토론회가 8일 구미 산동면에 위치한 구미코에서 열렸다.

대구경북행정통합공론화위원회가 주최하고 대구경북연구원이 주관한 이날 서부권역 대토론회에서 전문가들은 과거 구미의 산업화가 성장을 이끌어냈던 구미의 옛 영광 재현, 대구로의 쏠림현상 완화, 서부권의 취약점인 정주여건 개선, 통합신공항 중심의 광역교통망 구축, 인구소멸지역 의성.군위의 위기 등 지역 문제점을 대구경북 행정통합으로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세 번째 열린 이번 토론회는 구미, 김천, 칠곡, 군위, 의성, 성주, 고령 등 도내 7개 시군에서 시군민이 현장과 온라인으로 참여했다.

참석자는 총 141명으로 현장 103명, 온라인 38명이었고, 유튜브 총 누적 시청건수는 213건이었다. 오후 2시부터 시작된 토론회는 3시간 정도 진행됐다.

주제발표에서 최철영 공론화위원회 연구단장이 '대구경북행정통합 필요성 및 비전'을, 최재원 공론화위원회 연구단 팀장은 '통합된 대구경북의 발전 전략'을 주제로 각각 발표했다.

각계 전문가로 구성된 지정토론에서는 김경미 경상북도 여성기업인협의회 명예회장이 진행을 맡았다.

토론에서 김상조 경상북도의회 행정보건복지위원회 부위원장은 "원칙적으로 통합의 효과에 공감하나 악취나는 산업은 경북에, 좋은 시설은 대구로 재편될 수도 있지 않을까, 교육과 연구개발 및 정책연구가 대구를 중심으로 시행하고 있어 대구 쏠림현상이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며 "도민이 요구하는 구체적인 청사진을 제시하지 못하며 실질적인 통합의 효과를 제시하고 시군의 동의도 필요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대구경북 행정통합 서부권역 대토론회 모습. 사진=경북도 제공
조진형 금오공대 명예교수는 "대구경북통합 특별법은 자치와 분권이 반드시 필요하며 보장되어야 한다. 통합이후 대구, 구미, 포항(대구포 벨트)을 중심으로 발전축을 새롭게 그려야 할 것이다. 균형발전을 위해 통합청사의 소재지는 현 안동예천에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달호 구시상공회의소 부국장은 "구미와 대구는 순망치한의 관계로 대구는 교육 문화의 도시로, 구미는 산업생산의 도시로 역할 배분이 필요하다"며 "행정통합시 대구와 경북의 유기적 협조관계를 통해 기업유치 및 근로자 수가 증가할 것이며 구미의 숙원사업인 KTX의 구미역 정차 또한 가능할 것"이라며 통합에 긍정적인 의견을 제시했다.

또 질의 응답에서 현장 참여자인 구미시민 A씨는 "수도권 규제를 해제함으로서 지방의 위기가 발생되었으며 행정통합을 통해 수도권규제가 가능한지 궁금하다"고 질문했다.

이에 최재원 연구단 팀장은 "수도권 블랙홀 문제는 행정통합과 관계없이 진행되고 있으며, 행정통합을 했을 경우 경쟁력의 회복과 기회와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고 답했다.

마지막 제4차 大 토론회는 경북 북부권( 안동, 영주, 상주, 문경, 예천, 영양, 봉화, 울진)으로 9일 오후 2시 도청 동락관에서 열린다.

토론회는 오후 4시30분까지 150분간 진행되며, 권역별 지정참가자는 현장과 영상회의 시스템을 통하여 참가하고, 일반 참가자는 생중계되는 유튜브(대구경북행정통합공론화위원회)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또 자신의 의견을 실시간 채팅으로 제시할 수 있다.

기자소개 김철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8 20:18:40 수정시간 : 2021/03/08 20:18:4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