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명은 부검 진행
  • 회의 결과 발표하는 김중곤 백신 피해조사반장 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사망 신고된 11명 중 8명에 대한 1차 검토가 끝난 가운데, 이들 사인 모두 백신과 관련 없다는 결론이 나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8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조사 대상 8건은 '아나필락시스'(중증 전신 알레르기 반응)에 해당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추진단은 사망자들과 같은 날, 같은 곳에서 백신을 맞은 사람들을 확인한 결과 이상 반응이 나타나지 않은 점, 생전에 앓고 있던 기저질환이 미쳤을 영향 등을 근거로 백신과 관계있을 가능성은 작다고 봤다.

다만 정확한 사망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일부 사례에 대해서는 부검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들은 "8건 가운데 4건은 현재 부검을 진행 중"이라며 "부검 결과를 확인해 추가 평가를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보건당국은 백신 접종 과정에서 사망 등 중증 이상 반응이 발생했을 때 인과관계를 평가한다.

만약 접종과의 인과성이 인정되면 '예방접종 피해 국가 보상제도'에 따라 피해 보상 신청을 받아 보상을 진행한다.

1차 검토가 끝난 사망자 8명은 모두 요양병원에 입원했던 환자다. 연령별로 20대 1명, 40대 1명, 50대 4명, 60대 2명이다.

조사 결과 이들 모두 평소 기저질환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접종을 받은 뒤 사망까지 이른 시간은 최소 22시간에서 최대 3일 20시간까지였다.

나머지 3명은 아직 1차 검토가 끝나지 않았다.

한편 추진단은 8건 외에 추가로 신고된 사망 사례 등에 대해서도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들은 향후 피해조사반을 정기적으로 개최해 평가 결과를 공표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천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8 17:24:59 수정시간 : 2021/03/08 17:24:5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