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병원, 요양시설 입소자, 종사자 중 65세 미만부터
  • 백신 접종 사진. 사진=박정서 기자
[안동(경북)=데일리한국 박정서 기자] 경북 안동시가 지난 3일부터 촉탁의사로 지정된 의료기관과 보건소 방문 접종을 시작으로 이달 중 1차 접종을 완료한다고 4일 밝혔다.

시는 현재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의 입소자, 종사자 중 65세 미만 1866명을 우선 접종하고 있다.

요양병원은 병원 자체 예방접종 팀을 구성해 지난 2일부터 예방접종을 시작했다. 이번 접종에 사용되고 있는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다.

또 보건소 자체적으로 안전한 백신 수송을 위해 백신전용 냉장 차량을 이용하고, 요양시설에 백신수송과 폐기를 전담할 접종지원 인력을 구성해 운영 중이다.

시보건소는 이상반응에 대처하기 위해 신속대응 팀을 구성해 상시 콜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기자소개 박정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4 19:42:24 수정시간 : 2021/03/04 19:42:2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