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농해수위 의원들 "역대급 추경안에 농어업 예산 210억원 불과"
  • 이만희 의원(오른쪽 두 번째)을 비롯한 국민의힘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의원 일동이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이만희 의원실 제공
[청도(경북)=데일리한국 염순천 기자] 국민의힘 소속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의원들이 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차 재난지원금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에 농어업 분야 직접 지원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날 기자회견은 4차에 걸친 재난지원금 지급대상에서 사실상 배제된 농어업계를 지원하는 차원에서 이뤄졌다.

국회 농해수위 국민의힘 간사를 맡은 이만희 의원에 따르면,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피해가 심각한 화훼농가와 친환경 농산물 생산농가 손실은 800억여원을 넘는다.

하지만 정부 차원의 농어업계 지원책은 판촉행사나 소비쿠폰 지급 등 생색내기 수준의 소규모 간접 지원에 불과한 실정이다.

이번 19조5000억원 규모의 역대급 추경안에도 농어업 예산은 전체의 0.1% 수준인 210억여원에 그치고 있다.

이에 대해 이만희 의원은 "말로는 생명산업, 국가 기간산업이라 치켜세우며 우리 농어업인들을 철저히 투명인간 취급하고 있다"며 "재난 상황에서 국가가 예산을 무기로 힘없는 농어업인들에게 폭력을 행사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성토했다.

이어 "소상공인으로 분류되는 꽃가게는 재난지원금을 받지만 고사 직전의 화훼농가는 철저히 외면당하는 등 모순적인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국민의힘 농해수위 위원들은 "추경안의 국회 증액을 통해 화훼.친환경.낙농 농가를 비롯한 말산업, 농어촌관광 등 코로나로 심각한 피해를 입은 농어민과 관련 산업에 대한 지원을 추진하고 사각지대에 놓인 영세.고령 농어업인 등의 맞춤형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염순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3 17:05:19 수정시간 : 2021/03/03 17:05:1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