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역 이용자와 인근 지역주민 주차난 해소
[진주(경남)=데일리한국 김종태기자] 경남 진주시는 신진주 역세권의 진주역 이용객과 지역주민의 주차 편의를 위해 공영주차장 3개소 270면을 4월 중 개방한다.

신진주 역세권은 진주역 이용객의 유료주차장 사용 기피와 주차장 부족으로 인한 불법주정차가 많은 지역이다. 입주민들의 주차공간 부족 문제가 더해져 주민들의 불편이 심각한 지역이다.

이에 시는 가좌동 2071번지(3584㎡) 및 2069-1번지(1001㎡)에 노외 공영주차장(200면)을 조성, 택지개발 당시 조성한 가좌동 2072번지 공원의 지하 공영주차장(70면)의 주차편의시설 설치가 완료되는 4월에 함께 개방할 계획이다.

노외주차장 2개소는 무료로 개방할 예정이다. 가좌동 2072번지의 공원 지하주차장은 승강기, 주차관제시스템이 운영됨에 따라 일정 기간 시범 운영을 거친 후 유료로 운영할 계획이다.

진주시 관계자는 3일 “주차장 개방으로 다소나마 주차 불편을 해소하고 불법주정차 문제를 해결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역세권 내 주차장 부지를 활용한 공영주차장 조성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종태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3 15:23:20 수정시간 : 2021/03/03 15:23:2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