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경생태미로공원 전경. 사진=문경시 제공
[문경(경북)=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경북 문경시의 문경생태미로공원은 3일 코로나 악재 속에서도 지난달 말 입장객 1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일일 최고 입장객 1458명, 개장 후 총 8만명이 다녀갔다.

'문경생태미로공원'은 측백나무에서 내뿜는 천연방역물질인 피톤치드로 인해 코로나19 감염의 위험성이 적어 인기를 얻고 있다.

문경새재관리사무소는 방문하는 일반(어른/단체) 입장객에게 1000원권 문경사랑상품권을 나눠줘 농특산품 판매효과와 상가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기자소개 김철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3 13:15:53 수정시간 : 2021/03/03 13:15:5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