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보건위생과로 17일까지 신청
[창원(경남)=데일리한국 양준모 기자] 경남 창원시는 코로나19 시대에 맞춰 안전하고 위생적인 외식문화 조성을 위한 ‘2021년 안심식당 지정제’를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시는 이를 위해 오는 4일부터 17일까지 안심식당 지정요건을 갖추고 일반 식사류를 제공하는 곳 중 지정희망음식점을 모집한다.

시는 신청 음식점을 대상으로 현장 조사를 실시후 덜어먹기 가능한 도구 비치 및 제공, 위생적인 수저 관리, 종사자 마스크 착용 등 3대 요건을 모범적으로 준수하는 곳을 안심식당으로 최종 지정한다.

시는 지난해 하반기 시범적으로 100개소를 지정해 시 홈페이지와 다음, 네이버 등 포털 사이트에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시는 올해 신규 240개소를 지정할 계획이다. 지정을 희망하는 음식점은 창원시 홈페이지에 공고한 지정요건을 참고해 신청서 및 서약서를 작성, 제출하면 된다.

이성림 보건위생과장은 “시민들의 외식 불안감 해소를 위한 음식점 점주분들의 방역 수칙 준수 노력에 감사드린다”며 “안전한 외식환경 조성을 위해 모범적인 음식점이 안심식당으로 지정·홍보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신청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양준모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3 11:12:30 수정시간 : 2021/03/03 11:12:3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