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존슨앤드존슨 코로나19 백신.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제약사 존슨앤드존슨(J&J)의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긴급사용을 28일 승인했다.

이날 연합뉴스 보도 등에 따르면 FDA는 27일 자문기구인 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VRBPAC)가 표결을 통해 J&J의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긴급사용을 승인하라고 권고한 것을 받아들였다.

자문위는 J&J의 백신을 18세 이상 성인 미국인에게 접종할 수 있도록 해당 백신에 긴급사용을 승인하라고 만장일치로 권고했다.

FDA의 긴급사용 승인은 백신의 안전성·효능에 대한 전문가들의 인증 절차다. 따라서 J&J 백신 상용화가 9부 능선을 넘은 셈이다.

한편, 이번 승인으로 인해 미국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와 모더나의 백신에 이어 미국인에게 접종 할 수 있는 세 번째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하게 됐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8 10:05:16 수정시간 : 2021/02/28 10:05:1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