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코로나19 화이자 백신의 1바이알(병)당 접종 인원을 6명에서 7명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접종인원은 10명에서 11∼12명까지 확대할 수 있다는 검증 결과가 나왔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27일 이런 내용의 '예방접종 실시방법'을 전국의 접종 현장에 배부했다. 이는 정부차원에서 국내 업체가 개발한 특수 ‘최소 잔여형 주사기’(LDS)를 활용할 경우 확대해도 무방하다는 지침을 공개한 것이다. 특히 백신 1병당 접종인원 수를 이렇게 늘리는 것은 세계 첫 사례다.

추진단은 공문을 통해 “최소 잔여형 멸균 주사기 사용시 1바이알당 접종 권고 인원수에 대한 접종 이후 잔여량이 남게 되면 폐기량 감소를 위해 잔여량으로 추가 접종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최소 잔여형 주사기는 백신을 최소화하기 위해 피스톤과 바늘 사이의 공간이 거의 없도록 제작된 특수 주사기다. 국내 제조사인 두원메디텍과 신아양행이 질병청에 납품했고, 풍림파마텍은 정부에 주사기를 기부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7 13:55:38 수정시간 : 2021/02/27 13:55:3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