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카리브해 아이티의 한 교도소에서 재소자 400여 명이 한꺼번에 탈옥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교도소장 등 25명이 사망했다.

AP·AFP통신에 따르면 아이티 당국은 수도 포르토프랭스 외곽에 있는 교도소에서 지난25일 400명 이상의 죄수가 탈출해 아직 붙잡히지 않은 상태다.

또 탈옥 과정에서 총격이 벌어져 모두 25명이 숨졌는데, 이중엔 교도소장과 재소자 6명, 그리고 탈옥한 죄수들이 살해한 민간인들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탈옥 사건 전 교도소에는 정원의 두 배가량인 1천542명의 죄수들이 수감돼 있었으며, 탈옥에 실패하고 다시 붙잡혀온 재소자들도 60명가량이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7 09:38:32 수정시간 : 2021/02/27 09:48:1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