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코로나19 백신 접종 첫날인 26일일 전국에서 모두 1만8489명이 접종을 마친 것으로 집계됐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27일 중대본 회의에서 “어제 하루 동안 전국 17개 시도 보건소와 213개 요양시설 등에서 입소자와 종사자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이 계획에 따라 이뤄졌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특히 백신과 관련한 두통과 발열 등 가벼운 증상을 제외하고 이상반응이 보고된 바는 없는 것으로 덧붙였다.

이날부터는 AZ에 이어 화이자 백신도 접종 현장에 본격적으로 투입된다.

전 2차장은 “오늘부터는 중앙예방접종센터를 시작으로 전국 다섯 개 접종센터에서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를 대상으로 화이자 백신 접종도 이뤄진다”며 “화이자 백신은 어제 5만8500만명분이 도입된 데 이어 3월 넷째 주부터 50만명분이 추가로 도입된다”고 말했다.

한편 중대본은 이날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400명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어

전 2차장은 “어제에 이어 오늘도 400명대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어 결코 방역 수칙 준수를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며 “일정에 맞는 백신 도입과 신속하고 안전한 접종을 통해 연내 집단면역을 성공적으로 달성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7 09:25:35 수정시간 : 2021/02/27 09:25:3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