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부터 요양시설 27개소와 요양병원 10개소 순차적 접종
  •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위한 첫 백신이 25일 오전 경찰의 호위 속에 김포시보건소에 도착했다.사진=김포시청 제공
[김포(경기)=데일리한국 김동영 기자] 김포시민의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위한 첫 백신이 25일 오전 경찰의 호위 속에 김포시보건소에 도착했다.

이날 도착 물량은 총 700명분이며 김포시보건소에 요양시설용 500명분, 1곳의 요양병원에 200명분이 각각 배송됐다.

앞서 김포시는 시민들의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위한 추진단을 구성하고 업무분장과 사전점검을 마쳤다.

방문접종 지원을 위한 2인1조 행정인력 3개 팀을 구성하고 김포소방서와 구급차 대기 등 비상체계도 구축했다.

보건소와 요양병원 등 백신 수령 기관 도착까지는 김포경찰서가 경호하고 백신 보관 장소의 경비와 순찰은 육군 17사단과 해병 2사단이 맡는다.

김포시는 26일부터 촉탁의 방문 등을 통해 요양시설 27개소와 요양병원 10개소를 시작으로 순차적인 백신 접종에 들어간다.

김포지역의 코로나19 백신 우선접종 대상자는 만 65세 미만의 요양시설, 요양병원 입소자, 입원자, 종사자 등 1600여 명이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이제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또 다른 여정이 시작됐다"며 "모두들 지치지 말고 협력과 배려의 정신으로 일상복귀를 위한 백신 접종에 최선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김동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5 18:36:04 수정시간 : 2021/02/25 18:36:0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