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원기관 무료치료로 사회복무요원 소집대상자→현역병으로
  • 모종화 병무청장(가운데)과 2021년도 경기북부병무지청 1호,2호 슈퍼힘찬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북부병무지청 제공
[의정부(경기)=데일리한국 김동영 기자] 경기북부병무지청(지청장 민선기)은 '슈퍼힘찬이 만들기 프로젝트'를 통해 2021년도 1호, 2호 슈퍼힘찬이가 탄생했다고 25일 밝혔다.

'슈퍼힘찬이 만들기 프로젝트'는 시력, 신장체중 등의 사유로 사회복무요원 소집대상자로 병역판정을 받은 사람이 병무청과 협약된 후원기관에서 무료치료 지원을 받아 현역병으로 병역을 이행할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탄생한 '슈퍼힘찬이'는 사회복무요원 소집대상인 강현빈(21세)씨와 설정근(21세)씨로, 강현빈씨는 서울 서초구 소재 강남밝은명안과에서 시력교정 수술을, 설정근씨는 고양시 소재 SJ휘트니스에서 운동치료를 각각 지원받아 이번에 현역병 입영대상자가 됐다.

이날 병무청장 소속기관 정책간담회 차 경기북부병무지청을 방문한 모종화 병무청장은 슈퍼힘찬이들을 격려하며 "자진해 현역병 입영을 희망하는 젊은이들을 위해 무료치료 지원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슈퍼힘찬이' 참여자에게는 입영 희망시기를 최대한 반영해 주고 모집병(육군기술행정병, 해군, 공군 등) 지원 시 가점을 부여하는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기자소개 김동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5 18:30:29 수정시간 : 2021/02/25 18:30:2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