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미대 본관 3층 회의실에서 열린 협약식 모습. 왼쪽부터 송길용 지사장, 정창주 총장, 채동익 이사장. 사진=구미대 제공
[구미(경북)=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구미대 공동훈련센터가 25일 일학습 병행 사업을 활용한 우수 인력 양성을 위해 한국산업인력공단 경북서부지사, 구미시설공단과 업무 협약식을 했다.

'일학습병행'이란 기업이 학생 또는 구직자를 학습근로자로 채용해 직무에 필요한 이론교육과 실무를 가르쳐 기업맞춤형 인재를 양성하는 고용노동부 사업이다.

이번 협약으로 3개 기관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우수 인력을 양성하고 효율적인 일학습병행 사업을 공동 추진하는데 힘쓰기로 했다.

또 우수사례 발굴과 상호 공유, 우수인력 양성을 위한 신규 국가직무능력표준(NCS) 훈련과정 개발 및 운영, 지역산업 발전을 위한 공동 추진, 기타 상호 이해와 협력 증진 등에 노력키로 했다.

구미시설공단은 최근 고용노동부로터 '전기설비시공-L5'과정의 일학습병행 학습기업으로 선정됐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구미대와 NSC기반 훈련과정을 개발해 근로자 8명을 1년 과정의 교육훈련을 통해 우수 인력을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송길용 산업인력공단 경북서부지사장은 "일학습병행의 우수한 훈련사례를 확산해 산업현장에서 내실 있는 훈련이 정착될 수 있도록 지원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채동익 구미시설공단 이사장은 "상호 협력 체제를 구축하고 다양한 교류를 통해 지역 산업체 경쟁력 제고와 맞춤형 인재 양성에 긴밀히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정창주 구미대 총장은 "일학습병행제와 NCS를 기반으로 하는 교육 프로그램의 지속적 개발과 협력을 통해 우수 전문인력 양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기자소개 김철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5 18:08:12 수정시간 : 2021/02/25 18:08:1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